UPDATED. 2021-09-16 21:40 (목)
(기획보도-7) 부고 .여고 통합,학생들 대입에 더 큰 손해
(기획보도-7) 부고 .여고 통합,학생들 대입에 더 큰 손해
  • e부여신문
  • 승인 2021.04.21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개 학교 이상 공동교육과정, 대입에 점수 반영: 통합시 해당 없음. 교사들 이동(인사)문제,교직원수 감소로 부여 근무 기피 현상. 투표 60% 찬성시 통합, 무슨 근거인지? 법률적 근거 있는가?

(지난호에 이어) 부고와 부여여고 통합 찬반 투표에 왜 지역 인문계 고등학교와 중학교 학부모를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하는지 그 이유에 대한 의문이라는 지적이다. 정작 교육 대상자인 학생들의 의사는 전혀 반영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에 충남교육청은 확실한 답변을 내 놓을 필요성이 있다. 또 투표 60% 찬성시 통합을 추진한다는 내용은 무엇을 근거로 하는지 이에 대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물론 2020년 12월 23일 부여여고 이전 추진위원회(19명)를 구성, 도의원1명,군의원1명,부여군청1명,부여 학교운영위원회협의회 1명, 부여 학부모 협의회 1명,시민단체 1명,부여고등학교 4명(학교장,운영위원회,동창회 대표, 학부모 대표),부여여고 4명(학교장,운영위원회,동창회 대표,학부모 대표),부여중 1명(학부모 대표),부여여중 1명(학부모 대표),백제중 1명(학부모 대표), 도교육청 1명, 부여교육지원청 1명등 추진위를 만들어 2020년 12월 29일 부여 관내 중학교 1~3학년 재학생 학부모,부여고등학교 ,부여여자고등학교 1~3학년 재학생 학부모를 대상으로 세대당 1명만 투표에 참여, 투표 참여자의 60% 이상 찬성시 가결하기로 통합 여부를 결정한다고 확정했다. 문제는 교육 당사자인 학생들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는다는 점, 또 부여고와 부여여고의 동창회에서 동문들의 의견을 직접 확인하지 않았다는 점(뒤 늦게 동창회에서 충남교육청 홈페이지에 의견 제출하라는 문자 발송). 특히 통합시 위치가 제3의 장소가 아닌 부여고등학교(충남 부여군 부여읍 금성로 91번길 3(부여읍 가탑리 259)) 현재의 위치라는 점. 또한 학생수 감소로 인한 통합 추진이 아닌 문화재청 ‘사비 왕궁터 발굴과 정비 사업’으로 인한 강제 통합성 성격을 띄고 있는 점. 향후 7년간 지역 학생수 만으로도 현재의 부여고와 부여여고가 유지된다는 점에 대한 부여군민들에게도 충분한 시간을 두고 공지 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충남교육청은 부여군민들에게 정확한 답변을 내 놓아야 할 필요성이 있다. 더욱이 이렇게 빠른 일정으로 통합 찬반을 묻는 방법에 대해 지역의 원로 인사 K씨는 “얼마나 급한 일인지 왜 이렇게 서두르는지 모르겠다.”라고 지적하면서“부여 군민들을 무시하는 행위이다. 어떤 행정 절차가 이렇게 속전속결로 진행할수 있는지 지금껏 살아오면서 처음 본다.”며 개탄했다. 역대 부여고등학교 교장을 지낸 교육계 일부 인사는 “참으로 부끄러워 고개를 들수 없더라...... 어찌 부고와 여고를 졸업한 대학생들의 절규를 외면할수 있는지..... 충남교육청은 부여군과의 부여여고 이전 약속을 분명하게 지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본보에서는 통합을 전제로 가장 큰 피해를 입게되는 경우를 입시 전문가를 통해 자문을 구해봤다. 그 첫 번째로 부여고와 부여여고가 통합이 된다면 가장 먼저 ‘공동교육과정’(학교별 없는 과목)을 할수 없다는 지적이다. “두개 학교 이상 ‘공동교육과정’을 하게 되면 대입에 점수가 반영되면서 큰 혜택을 받을 수 있다”면서 “이는 부여 지역 수험생에게는 인문계고등학교가 두 군데 밖에 없어 통합시 큰 손해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통합이 되면 인문계 고교가 한 곳 밖에 안남아 교사들의 이동(인사)이 문제가 되면서 우수 교사들의 기피 대상 지역이 될수 있다는 지적이다. 교사들의 인사 교류에 문제가 발생, 타 시 군으로 이동이 클 수밖에 없고, 교직원수의 감소로 더욱 어려워진다고 진단했다. 특히 통합시 남 녀 공학으로 남학생들이 기피한다는 지적은 충남 지역의 A 고교가 통합이 되면서 여학생들에게 남학생들이 경쟁에서 뒤처지면서 내신관리를 위해 기피현상이 크게 늘어나면서 일반적인 생각보다 더 심각한 통합 후유증으로 진통을 겪는 경우가 많다고 충고 했다. 더욱이 “통합의 전제 조건으로 대부분 제3의 장소로 추진하는 것이 불문율이라고 생각한다”면서“이는 바로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과 동시에 공사로 인한 학습 환경 변화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교육의 기본적인 방침”이라고 못 박았다.적어도 기존 부고 부지에 여고 증축을 할 경우 3년여 공사 기간 각종 소음과 여러 가지 요인으로 학생들에게는 학업에 부정적인 영향이 클 수밖에 없다는 지적은 피할수 없는 대목이다. 끝으로 “아무리 생각해도 충남교육청의 통합은 행적적인 부분에서는 장기적인 예산 문제등 어느정도 이해가 가지만, 이미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있었던 점에서는 사전 중투 심사 준비에 지금 추진하는 설문 조사를 미리 진행했어야했다는 행정력의 부족함과 부여군과의 사전 행정적 협의 부족이 아닌가? 하는 지적을 할 수밖에 없다”면서 “현재 추진 상황도 너무 밀어 붙이기식 진행이 아닌, 특히 이미 2019년 부여군이 여고 이전 부지를 확보하면서,지방비를 교육 경비 대응 투자 예산을 세우면서 충남교육청과 부여여고 이전 MOU체결을 했다. 그렇다면 모든 행정적 절차적 내용을 부여군과 먼저 사전 협의를 통해 추진을 하면 더욱 이해가 되고, 군민들도 상세한 내용을 알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충남교육청과 부여교육지원청에서 어떠한 답변이 나올지 지켜 볼 일이다.(다음호에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