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6 21:40 (목)
(기획:부여교육 앞으로 방향은?...)-1. 부고,여고 통합 투표 결과. ‘통합 반대’.
(기획:부여교육 앞으로 방향은?...)-1. 부고,여고 통합 투표 결과. ‘통합 반대’.
  • e부여신문
  • 승인 2021.05.12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투표결과 찬성:45.17%. 반대:54.83%. 투표율 80.51%. 총 1375명중 찬성 500명, 반대 607명 큰 표차로 반대 높아. 부고,여고 졸업한 수도권 대학생 중심 '통합 반대' 시작으로 교육계 인사, 부여발전연구회 부여지역 위원 큰 역할.

전국 명문 부여여자고등학교와 부여고등학교의 통합 찬,반 학부모 투표 결과 반대 의견이 훨씬 높아 통합이 부결됐다. 12일 오전 6시부터 20시까지 실시된 전자투표 결과 찬성 45.17%(1,375명중 500명), 반대 54.83%(1,375명중 607명)의 결과로 9.66% 차이로 반대 의견이 많았다. 투표율은 부여군내 중학교 학생 학부모와 부여여고,부여고 학생 학부모( 학생1명당 학부모1명) 1,375명중 1,107명이 투표에 참여 80.51%의 비교적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투표 결과를 놓고 지역 교육계에서는 “지역의 여론이 고스란히 나타난 결과”라면서 “만약에 코로나19 영향이 없었다면 압도적으로 반대 의견이 80% 이상이 나왔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 이유로 “처음부터 ‘부여여고 이전 추진위원회’구성부터 잘못됐다. 특히 이전 추진이라 해 놓고 내용은 소규모 학교 통합이고, 제3의 장소로의 신축 통합이 아닌 부여고 교내에 여고 교실만 증개축하는 통합이다. 이는 학교신축 공사 경비로서는 가장 작은 예산으로 통합하려는 학생들의 안전한 학습권을 무시하는 있을 수 없는 통합이기에 군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알리지도 않았고, 장점만 부각시킨 공권력으로 밀어부친 밀실 행정이라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이어“이 결과에 분명 충남교육감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지역 중학교 학부모 A씨는 “도내 시.군 인문계 고등학교 규모를 비교해 보면 부여고와 부여여고는 규모가 큰 편이다.소규모 학교가 아니므로  통폐합 대상이 될수 없다. 결코 학생수가 작지 않고 또 향후 지역 학생수 감소도 최소 6~7년간은 현재 규모로 지역내에서 충분히 소화할수 있는 상황”이라면서“ 학교 증개축공사 기간 세상에 임시교실 수업을 한다고 하더라 ..... 우린 이것도 바로 며칠 전 알았다. 새로운 장소에 새로 짓는게 아니었더라. 참으로 기가 막힐 노릇이다. 대입을 앞두고 공사판 옆에서 그것도 임시교실에서 수업한다는게 있을수 있는 일인가?.... 교육감에게 분명 대답을 들어야겠다”고 분노했다. 이번 통합 투표를 앞두고 지역의 지도자나 정치인중 유일하게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힌 박정현 부여군수는 “학생들과의 약속을 지역의 지도자의 한 사람으로서 분명하게 지켜야 한다는 생각이다. 그러하기에 부여여고는 신축 이전을 해야한다”고 밝히면서 지역 주민들의 ‘부여여고 이전’관심을 수면위로 끌어올리는 역할을 했다는 여론이다.  여기에 가장 먼저 부여여고 졸업 수도권 대학생 및 부여고 졸업한 일부 대학생들은 통합 반대 의견조차 없는 동창회와 지역 정치권및 지도층을 향해 서운함을 나타내면서 ‘통합 반대 운동’의 불씨를  지폈고, 본보에서도 지역 교육계 인사와 전문직 및 뜻있는 인사, 부여발전연구회 부여지역 위원들이 물밑에서 통합 반대를 지역 사회에 공론화 하면서 결실을 맺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부여고 총동창회장을 지낸 조길연 충남도의회 부의장과 부여여고 총동창회장을 지낸 홍표근 전 한국광물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도 ‘통합반대’에 공식 입장을 내놓으며 여론을 읽는 정치력으로 힘을 보탰다. 하지만 반대로 ‘통합 찬성’쪽에 무게를 둔 지역 몇몇의 정치인들은 이미 투표 수일전부터 일부 주민들로부터 항의성 전화를 받기도 하면서 정치적으로 적잖은 타격을 받을 것 이란 지적도 곳곳에서 들리고 있다. 이는 바로 부여고와 부여여고 동창회에서 1명씩 '부여여고 이전  추진위원회'위원으로  참여했기에  이미 통합 관련 내용및  절차를  사전에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지적에 부고ㆍ여고 동창회에서도  동문들에게 투표 결과에 대한 책임있는 설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또  앞서 말했듯이 '부여여고 이전 추진위원회'위원장을 맡으면서  투표를 앞두고  통합에  긍정적인 내용으로 오해의 소지가 보이는  문자를  대량으로  보내며 지역 일각에서  여러  논란을 보인  김기서  도의원의 경우  이번  투표 결과에  대한   부고ㆍ여고 출신 대학생  일부와 지역  주민들에게서도 책임론이 흘러나오고  있다. 한편 부고ㆍ여고  ‘통합 이전’에 대한 결과가 부결로 나왔지만, 앞으로 지역에서 풀어나가야 할 난관이 첩첩산중으로 군민들이 한마음으로 지혜를 모아 전국 명문 부여고와 부여여고의 전통을 살리면서 학생들에겐 최상의 학습환경을 제공하며, 안전을  보호할수 있도록 뒷받침 해야하는 큰 과제와 함께 두 학교의 동창회와 출향인사등의  의견을  모으는 일은 부여군의  몫으로  남았다.(다음호에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