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6 21:40 (목)
부여경찰서 신속한 실종 수사로 고령의 자살기도자 구조
부여경찰서 신속한 실종 수사로 고령의 자살기도자 구조
  • e부여신문
  • 승인 2021.09.06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른 판단과 신속한 수색 통해 극적으로 자살 막아

부여경찰서(서장 최복락)는 말기 암 판정으로 신변을 비관하고 자살을 기도한 70대 남성 A 씨를 적극적인 수색을 통해 구조했다.

경찰은 지난 달 30일 “말기암 판정을 받은 할아버지가 신병을 비관하여 고향으로 이동한다고 했다.”는 경기도 동두천서의 112 공조 요청을 받아 휴대전화 전원을 종료한 논산시 강경읍부터 추적을 실시 하였다.

자살기도자가 버스를 이용하여 부여로 진입했다는 탐문 결과를 바탕으로 부여시외버스터미널 CCTV 등 총 120여 대의 CCTV 수사를 통해 동선을 파악하였고, 8월 31일 07:00경 충남 부여군 규암면에 위치한 우거진 수풀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장면을 확인하였다.

자살기도자가 수풀 속으로 들어간 후 수 일이 지나 생명에 심각한 지장이 생길 수 있는 상황이라고 판단, 부여경찰서 여성청소년수사팀에서 신속한  대응으로 수색을 진행하였고 지난 5일 16:00경 수풀 속에서 천막을 몸에 덮은 채 쓰러져 있는 자살기도자를 발견하여 119로 응급 후송하였다.

병원 진료 후 생명에 지장은 없다는 결과를 회신 받고 보호자에게 신병을 인계하여 말기 암 판정으로 상실감에 삶의 의욕을 잃은 자살기도자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소식이 지역에 알려지면서 부여경찰서의 빠른 판단과 신속한 대응에 대한 지역 사회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최복락 부여경찰서장은“신속한 대응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했으며, 앞으로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부여 경찰이 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